영등포구 주상복합 집수정 점검하던 작업자 3명 사망

119구급차[연합]

[헤럴드경제=윤호 기자]14일 오전 11시 31분께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의 한 주상복합 건물 지하 2층 집수정에서 작업중이던 오피스텔 관계자 3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났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50대 남성 2명과 60대 남성 1명이 집수장 펌프 점검 중 쓰러졌다는 신고를 받고 소방대원들이 출동했다.

이들 3명은 발견될 당시 의식이 없었다. 출동한 구급대원은 심폐소생술(CPR)을 하며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이날 오후 2시 11분 3명 모두 사망 판정을 받았다.

소방청은 오피스텔 관계자 2명이 집수정 펌프교체 작업을 하던 중 감전돼 쓰러졌으며 이를 구하려 나선 관리소장 역시 감전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중이다.

youkno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