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더불어추행당’, 뼛속 깊이 ‘꼰대’…오거돈·박원순 이어 시의원까지”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14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부산시의원이 식당 사장과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것을 놓고 "이런 사람이 정치를 다 하느냐"며 "안희정·오거돈·박원순 등 단체장에 이어 지방의원, 민주당이 아닌 더불어추행당이라고 해야겠다"고 했다.

이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같이 말한 후 "민주당은 그간 여성친화정당, 남녀평등정당인 양 자기들만 개념 정치인인 양 행세하지 않았느냐"고 질타했다.

그는 "이제 드러나는 그들 실체를 보니, 그간 국민 앞에서 그럴듯하게 행세한 정도가 아니라 아예 정반대였다"며 "누구보다 권력을 앞세워 성추행을 일삼고, 누구보다 권위적이고 가부장적이었다"고 했다.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 의원 페이스북 일부 캡처.

이어 "야당의 구태의연한 행태를 비하하고 있지만 알고보니 그들이야말로 뼛속 깊이 '꼰대'였던 것"이라며 "잘난 권력 좀 갖고 있다고 자아도취에 빠져 자기가 무슨 봉건시대 왕이라도 된 줄 아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부산 사하경찰서는 지난 12일 부산 사하구의 한 식당에서 민주당 소속 부산시의원이 식당 사장과 여직원 등 2명을 성추행하고 술을 강요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수사에 나섰다. 이 시의원의 모습은 폐쇄회로(CC)TV에 찍히기도 했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