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솟는 세금에 전자담배협회 ‘강력 대응’ 예고

[헤럴드경제=박재석 기자] 액상형 전자담배에 매겨지는 각종 세금과 부담금이 두 배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전자담배협회 총연합회(이하 총연합회)는 강력한 집회를 통해서라도 인상을 막겠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지난 12일 보건복지부는 액상형 전자담배의 국민건강증진부담금을 1㎖당 525원에서 내년 1월부터 1050원으로 인상하는 내용의 국민건강증진법 일부 개정안을 마련해 다음달 1일까지 입법 예고한다고 밝혔다. 행정안전부와 기획재정부가 각각 개별소비세와 담배소비세 인상 계획을 발표한 데 따라 동일한 인상률을 적용했다.

이로써 액상형 전자담배 니코틴 용액 1㎖당 개별소비세는 740원, 담배소비세는 1256원, 건국민건강증진부담금은 1050원이 부과될 전망이다. 담배소비세의 43.99%만큼 부과되는 지방교육세 또한 552원가량으로 두 배 오르는 만큼, 액상 1㎖에는 3598원의 세금이 매겨진다.

액상형 전자담배 니코틴 용액 1㎖에 부과되는 세금 [자료=각 기관 발표]

이에 총연합회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세금이 오르면 통상 7~10일가량 사용하는 액상 30㎖당 10만원이 넘는 세금이 부과되기 때문이다. 약 10일 정도 사용하는 일반 궐련형 담배 10갑의 소매가격이 4만5000원인 점을 생각하면 과도한 증세라는 지적이다.

총연합회 측은 “쥴(juul) 0.7㎖ 액상은 최대 81회만 흡입 가능하다”며 “정부가 주장하는 액상 0.8㎖의 흡입횟수가 궐련형 담배 1갑의 흡입횟수인 200회와 동일하다는 내용은 허구”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이를 근거로 액상형 전자담배와 궐련과의 과세불균형을 주장하는 정부의 입장은 잘못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도환 총연합회는 대변인은 “개정안대로 세금이 오르면 액상형 전자담배의 30㎖ 병당 가격은 14~15만원까지 오를 것”이라며 “결국에는 가격이 오르는 것이 아니라 액상형 전자담배 산업이 유지될 수 없을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그는 이어 “알릴 것은 다 알렸다고 생각한다”며 “강력한 집회를 예고하려고 준비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js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