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인천2배송캠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통보에 폐쇄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쿠팡 인천2배송캠프가 15일 폐쇄됐다.

쿠팡은 이날 오전 인천 동구 보건소로부터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통보를 받고 해당 캠프를 즉각 폐쇄 조치했다.

확진자는 자신의 차량을 이용, 최종 소비자에게 상품을 배송, 전달하는 쿠팡 플렉스로 지난 12일 인천2캠프를 방문한 바 있다.

함께 거주하는 가족 중 한명이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확진자와 접촉한 후 확진 판정을 받자 지난 14일 코로나19 검사를 했고 이날 새벽 확진 판정을 받았다.

쿠팡 관계자는 "캠프 폐쇄 후 추가 방역을 하고, 방문자 등에 구두와 문자로 확진자 발생 소식을 알렸다"고 밝혔다.

쿠팡은 서울과 수도권에서 코로나19가 산발적으로 발생하던 지난 5월과 6월 부천물류센터와 덕평물류센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 해당 센터를 일시 폐쇄 조치한 바 있다.

choij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