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테진아’ 인기 타고 훨훨…2분기 영업이익 전년비 5배↑

하이트진로 CI [사진출처=하이트진로]

[헤럴드경제=김빛나 기자] 하이트진로가 맥주 ‘테라’와 소주 ‘진로이즈백’ 판매 호조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5배 넘는 영업이익을 거뒀다.

하이트진로는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5배 상승한 540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5816억원을 기록했고, 당기순이익은 348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올해 상반기 매출은 1조1154억원, 영업이익은 1102억원이었다.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상반기 대비 매출은 17.7% 늘었고, 영업이익은 73% 뛰었다.

지난해엔 신제품 출시로 마케팅 비용을 지출하면서 이익이 줄었으나, 올해는 이같은 비용 지출이 줄고 상품도 시장에 안착하면서 실적 개선을 이룬 것으로 분석된다.

테라와 진로이즈백은 출시 1년만에 주류 시장에 성공적으로 자리잡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진로이즈백은 지난 6월 출시 1년을 맞아 일본·미국·중국 등 7개국에 수출하는 등 해외 시장에 진출하기도 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지난해의 경우 신제품 출시로 비용 투입이 필요했다”며 “올해 실적부터는 테라와 진로가 시장에 안착하며 정상궤도에 진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binn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