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연합훈련 실시, 코로나19 영향으로 규모는 다소 축소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한미연합훈련이 오는 16일부터 실시된다. 다만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규모는 축소될 전망이다.

한미 군 당국이 오는 16일부터 28일까지 예년보다 축소된 규모로 후반기 연합훈련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11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 모습. [연합]

15일 정부 및 관련 소식통들에 따르면 이번 한미연합훈련은 16일부터 28일까지 실시된다. 상반기 코로나19 영향으로 취소됐던 훈련이다. 이를 위해 한미 군 당국은 사전연습인 위기관리참모훈련(CMST)을 마쳤다.

이번 훈련은 예년과 마찬가지로 컴퓨터 시뮬레이션 방식의 연합 지휘소 훈련(CCPT) 방식으로 실시된다. 코로나19로 한국 및 미국 본토에서 증원될 병력과 물자 수준은 많이 줄은 것으로 알려졌다.

훈련 형태 역시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과거의 야간 훈련 대신 주간 훈련 위주로 진행된다.

이번 훈련 기간 한미 군 당국은 미래연합군사령부의 완전운용능력(FOC) 일부 검증과 FOC 예행 연습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을 위한 2단계 검증 절차인 셈이다.

한편 북한은 이번에도 한미연합훈련을 앞두고 강한 어조로 반발했다.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지난 13일 "내외의 반대 배격에도 불구하고 강행되는 8월의 미남합동군사연습은 조선반도에서 다시 '8월 위기설', '8월 전쟁설'을 고조시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

choij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