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코로나 저지에 범국가역량 총동원…방역 방해 엄단할 것”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수도권 코로나19 재확산과 관련해 “범국가적 역량을 총동원하고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밝혔다. [연합]

[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 조짐을 보이는 것과 관련해 “매우 엄중한 상황이자 중대한 고비”라며 “범국가적 역량을 총동원해 코로나 확산 저지에 나서달라”고 지시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이날 오전 11시 노영민 비서실장 주재로 진행된 코로나19 상황점검회의 결과를 보고받고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집단감염이 계속 발생하고 있는 교회에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며 종교활동을 하도록 특별한 협조를 구하라”며 “집단 감염이 발생한 교회에 대해서는 진단 검사, 역학 조사, 자가 격리 등 지역사회에 전파를 막기 위한 모든 조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단계 방문 판매가 코로나 확산의 진원지가 된 만큼 방역당국과 서울시는 특단의 대책을 취하라”고 지시했다.

특히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고 방역을 방해하는 일체의 위법 행동에 대해서는 국민의 안전보호와 법치확립의 차원해서 엄단하겠다고 경고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광복절 집회 참석자 및 그 가족들에 대해서도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자가격리와 진단검사에 조속히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서울·경기 등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조치가 시행된 것과 관련해 “긴급대응 지원체계를 구축해 수도권 방역에 빈틈이 없도록 하라”며 “대규모 확진자 발생으로 병상 부족 문제가 발생할 수 있으니 대비에 만전을 기하라”고 주문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