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광복절 불법집회’ 관련 전담수사팀 꾸려

수도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찮은 가운데 광복절인 15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들이 강행됐다. 사진은 14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일대에 위치한 도심내 집회금지 안내문의 모습.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은 가운데 15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불법 집회가 강행됐다. 이에 경찰은 전담수사팀을 만들어 수사에 나설 예정이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5일 “서울시의 집회금지 명령 및 법원의 결정에도 대규모 불법집회를 강행한 집회 주최자에 대해 신속히 수사에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세종로 사거리와 광화문 광장 등에서 불법 집회를 연 단체에는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과 일반교통방해·감염병예방법 위반 등의 혐의가 적용됐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집회 주최자들에게 즉시 출석 요구를 하고 채증 자료를 분석해 불법행위에 가담한 참가자들도 엄정 처벌하겠다”며 “오늘 집회를 진행한 모든 단체를 수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찰과 주최측 등에 따르면 이날 보수단체 ‘일파만파’가 100명 규모로 신고한 동화면세점 앞 집회에는 사랑제일교회 등이 집결하면서 5000명 이상의 참가자가 모였다. 또 4·15부정선거국민투쟁본부의 을지로입구 집회는 오후 2시께 3000명이 넘는 참가자가 모이기도 했다. 종로 보신각 인근에서 열렸던 민주노총의 8·15 전국노동자대회에도 2000명 정도가 참석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