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팬미팅, 솔직하고 담백한 모습 대방출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가수 김호중이 솔직하고 담백한 모습을 대방출했다.

지난 15일 오후 3시 그리고 7시 KBS아레나에서 김호중의 첫 단독 팬미팅 ‘우리家 처음으로’가 열렸다.

이날 MC 홍록기의 소개 속에 등장한 김호중은 ‘나보다 더 사랑해요’로 시작부터 고품격 귀 호강 무대를 선보였고, 그 후 ‘천상재회’와 ‘할무니’, ‘행복을 주는 사람’ 등 라이브로 믿고 보는 ‘트바로티’ 면모도 뽐냈다.

또한 김호중은 광복절을 맞이해 애국가를 제창하며 팬미팅을 찾은 이들에게 깊은 울림을 전하는가 하면, ‘My Way’(마이 웨이)를 부를 땐 김호중의 어린 시절 성장기 사진이 배경을 장식, 보컬과 영상이 완벽한 조화를 이루며 섬세한 디테일로 감격적인 무대를 완성했다.

전율을 안기는 라이브 무대 외에도 김호중은 재치 가득한 입담으로 토크를 이어가며 MC 홍록기와 남다른 케미까지 자랑하는 건 물론, 직접 팬들에게 방역안내를 하면서 안전한 공연을 위해 힘썼다.

김호중의 ‘우리家 처음으로’는 화려한 게스트 라인업으로 현장의 열기도 더했다. ‘편애중계’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던 윤서령의 ‘새벽비’, 그리고 소속사 식구인 후니용이와 한태웅, 선배 조항조의 무대로 보는 즐거움까지 높였다.

김호중은 또한 조항조와 함께 ‘고맙소’ 콜라보 무대로 상상 그 이상의 감동도 선사했고, “팬미팅이나 공연이 아닌 진짜 사랑하고 아끼는 사람들끼리만 모인 가족잔치, 명절처럼 느껴진다”고 현장을 찾은 팬들에게 감사 인사도 잊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김호중의 ‘우리家 처음으로’는 코로나19 사태를 대비해 ‘좌석 간 거리두기’ 등 정부 방역지침을 철저히 지키며 2중, 3중의 방역을 시도해 현 상황에서 가장 우수한 공연을 펼쳤다.

한 편의 영화를 보는 듯, 웃음과 감동을 전한 김호중의 ‘우리家 처음으로’는 16일 오후 4시 그리고 8시 KBS아레나에서 계속된다.

w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