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리셔스 기름 유출’ 日선박 결국 두동강 “복원에 수십년”

[AP]

[헤럴드경제] 인도양 남부 모리셔스 해역에 좌초돼 기름 유출 피해를 일으킨 일본 선박이 결국 두 동강 났다고 dpa통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모리셔스 해양부의 알랑 도나 실장은 현지 매체인 르모리시앙에 선체가 이날 오후 3시 40분께 나뉘었다며 "앞부분을 매우 천천히 예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뒷부분은 사고 장소에 그대로 남아있는 상황이다.

사고 선박은 일본 3대 해운사인 쇼센미쓰이(商船三井)의 화물선 '와카시오호'로, 중국에서 브라질로 향하던 중 지난달 25일 모리셔스 남동쪽 산호초 바다에서 좌초했다.

이 화물선에선 사고 이후 약 1000t의 원유가 새어 나오며 천혜의 자연환경을 자랑하는 모리셔스 바다를 오염시켰다.

일본 해운사 측은 지난 13일 사고 선박에 남아있던 원유 3000t을 제거하는 작업을 거의 다 끝냈다고 밝혔으나 이날 현재 얼마나 남아있는지는 확실치 않다.

모리셔스는 지난주 환경 비상사태를 선언했으나 안팎에선 정부의 늑장 대응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높다. 환경 전문가들은 피해 복원에 수십년이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환경 전문가 수닐 코르와카싱은 "완전한 비상사태"라고 심각성을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