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제일교회발 서울 확진자 폭증, 신천지발 대구 초기보다 빨라

16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등을 중심으로 서울의 확진자가 급속히 늘면서 신천지발 집단발병 초기 대구보다 확산 속도가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서울시에 따르면 사랑제일교회 관련 첫 환자(서울번호 1727번, 전국번호 14749번)는 지난 12일에 확진돼 13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된 일일 집계에 처음 포함됐다.

이어 사랑제일교회 관련 서울 지역 신규확진자는 집계 발표 날짜(0시 기준)로 따졌을 때 13일에 1명, 14일에 11명, 15일에 26명, 16일 107명으로 급격히 불어나면서 불과 나흘만에 145명이 나왔다.

전국 기준으로 하면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는 16일 0시 기준으로 193명이었고, 정오 기준으로는 249명으로 또 늘었다.

서울시는 사랑제일교회 교인 및 방문자에 대해 검사 이행 명령을 내렸지만, 아직 검사를 받지 않은 이들이 많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11시 브리핑에서 "사랑제일교회 교인 중 771명이 검사에 응해 14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280명은 음성이 나왔으며, 나머지는 검사 결과가 아직 나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즉 검사를 받아서 결과가 나온 이들 중 3분의 1 이상이 확진된 셈이다. 이에 검사가 진행되면서확진자는 더욱 늘어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서울시가 지금까지 파악한 사랑제일교회의 검사 대상자는 4066명이지만 명단 누락 등이 발견되면 더 늘어날 수도 있다.

대구 신천지발 집단감염 초기보다 '맹렬'

사랑제일교회발 집단감염이 맹렬히 확산하면서 최근 서울 전체 일일 신규 확진자 수도 폭증하고 있다.

발표 날짜 기준으로 8월 12일 15명, 8월 13일 26명, 14일 32명, 15일 74명, 16일 146명을 기록하는 등 급증세다.

특히 16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된 서울 신규 확진자 146명 중 73.3%에 해당하는 107명이 사랑제일교회 관련 환자로 드러났다.

이같은 확산 추세는 올해 2월 신천지발 집단감염이 터져 나온 초기 대구의 확진자 증가 속도보다 더 빠른 것이다.

올해 2월 대구에서는 18일에 처음으로 확진자(전국번호 31번, 대구 1번)가 발표됐고, 다음날인 19일에 10명, 20일 23명, 21일 50명, 22일 70명 등으로 서서히 늘었다.

그러다가 23일 148명, 24일 141명이 나온 데 이어 25일에는 56명, 26일 178명, 27일 340명, 28명 297명의 신규 환자가 발생했고, 2월 29일에는 무려 741명의 신규 확진자가 공개됐다.

그 후로 3월 초순까지 대구에서는 하루 수백명대로 신규 환자가 쏟아진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