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기 주민들, 타 지역 이동·여행 ‘사실상 봉쇄령’

20200815000021_0

정부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확산이 크게 늘어나자 서울·경기 지역의 시민들에게 앞으로 2주간 다른 시도로 이동하지 않을 것을 주문했다. 강제하는 것은 아니지만 사실상 ‘수도권 봉쇄령’인 셈이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15일 서울정부종합청사에세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서 “서울과 경기지역의 신규환자가 139명으로 두 지역을 합해 100명을 넘어 선 것은 지난 1월 코로나19 발생 이후 처음있는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장관은 “정부는 상황을 매우 엄중하게 인식하고 수도권에서의 추가적인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총력을 대해 대응하고 있다”며 “감염 확산 차단은 국민 여러분의 협조와 동참 없이는 성공할 수 없다. 여러분의 협조를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서울시와 경기도에 대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단계로 격상한다고 밝혔다.

단계별 격상 기준에 따르면 한 주간 평균 확진자 수가 40명을 초과하는 등의 수준을 보이면 2단계로 격상이 가능하다. 현재 서울, 경기의 1주간 일일 평균 확진자 수는 47.8명이라고 박 장관은 밝혔다.

박 장관은 “이번 조치의 목적은 서울시와 경기도의 주민들이 불요불급한 외출과 모임, 다중이용시설의 이용을 최대한 자제하며 사람 간의 접촉을 최소화하도록 하는데 있다”며 “국민의 생업에 미치는 충격과 준비 등을 고려해 8월 16일부터 2주간은 우선 방역수칙 의무화 대상 시설을 확대하고 모임과 행사 등의 취소를 강력하게 권고한다”고 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격상됨에 따라 다중이용시설 중 고위험 시설에 대해 기존의 방역수칙 의무화 조치는 유지하면서 클럽, 감성주점, 콜라텍 등에 대해서는 이용 인원의 제한, 테이블 간 이동 금지, 일일 1업소 이용의 수칙이 추가로 의무화 된다.

또 다중이용시설 중 위험도가 높은 시설에 대해서도 마스크 착용, 전자출입명부 설치 이용 등 핵심 방역수칙 준수를 의무화 한다.

종교시설에 대해서는 서울특별시와 경기도가 정규 예배 외의 모임과 단체식사 등을 15일 부터 금지한 행정조치를 계속 유지하며 국공립 시설 중 실내 시설은 평상시의 50% 수준으로 이용객을 제한하며 비대면 서비스 중심으로 운영하게 된다.

또 집합·모임·행사의 경우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이 대면으로 모이는 경우를 모두 자제하도록 권고했다.

하지만 긴급돌봄 등의 필수 서비스는 유지할 계획이며 만약 불가피하게 행사를 진행할 때는 마스크 착용, 참석자 간 2m 거리두기 등과 같은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해야 한다.

상황이 호전되지 않으면 2주 후 또는 그 이전이라도 상황이 악화되는 경우 강제적인 집합금지조치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정부는 밝혔다.

박 장관은 “2단계 격상은 8월 16일부터 시행되며 2주 후 위험도를 다시 평가해 추가적인 방역 강화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라며 “위험하고 중대한 고비”라고 강조했다.

이어 “특히 서울과 경기 주민의 동참이 절실히 요청되는 상황”이라며 “서울과 경기 주민들은 앞으로 2주간 모임이나 외출을 삼가고 꼭 필요한 외출 외에는 집에 머물러줄 것을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o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