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문대통령 “일부 교회, 국가방역 시스템 명백한 도전…강력한 조치”

문재인 대통령.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면서 일일 확진자 수가 279명으로 급증한 데 대해 “신천지 이후 맞이한 우리 방역의 성패를 가늠하는 중대고비”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SNS를 통해 “집단 감염이 발생한 일부 교회에 대한 확진자 검사가 진행되고 있고, 이들에 의한 2차, 3차 감염의 가능성도 적지 않아서, 당분간 큰 규모의 신규확진자 발생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서울, 경기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이날부터 2단계로 격상했지만, 수도권 확산세가 전국적 대유행으로 번질 수 있다는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대규모 집단 감염원이 되고 있는 일부 교회의 상황은 매우 우려스럽다”며 “방역 당국의 지속적인 협조 요청에도 불구하고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고 무시하는 행태를 보이면서 확진자가 대량으로 발생했고, 집단 감염 이후에도 검사와 역학조사 등 방역협조를 거부하고 있어 방역 당국이 큰 애로를 호소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게다가 격리조치가 필요한 사람들 다수가 거리 집회에 참여까지 함으로써 전국에서 온 집회 참석자들에게 코로나가 전파되었을 수도 있는 심각한 상황”이라며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온 국민이 오랫동안 애써온 상황에서 국민의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대단히 비상식적 행태”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국가방역 시스템에 대한 명백한 도전이며 국민 생명을 위협하는 용서할 수 없는 행위”라면서 “정부는 강제수단을 동원해서라도 매우 단호하고 강력한 조치를 취해 나가지 않을 수 없다. 공공의 안녕과 질서를 훼손하는 불법행위를 엄단함으로써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지키고 법치를 확고히 세워나가는 정부의 사명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mkk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