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文대통령, 국정쇄신 나서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6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국정 쇄신에 나서라고 요구했다. [연합]

[헤럴드경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6일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기념사에 대해 쓴 소리를 쏟아냈다.

안 대표는 이날 당 대표 명의의 논평에서 “국가적으로 커다란 위기상황이고 레임덕이 문턱까지 와있는 대통령의 기념사치고 너무 안이하고 평범한 내용”이라며 “국정운영 기조의 대전환과 인적 쇄신을 약속하는 과감한 반전 카드를 기대하며 ‘혹시나’했지만 ‘역시나’였다”고 실망감을 밝혔다.

안 대표는 “대통령 운영의 동력은 정치적 자산, 정책적 자산, 도덕적 자산”이라 꼽으며 “정치적 자산은 지지율 급락으로 이미 거덜 나기 시작했고 정책적 자산은 실패한 소득주도 성장, 23타수 무안타 부동산 정책 등으로 무능함을 이미 충분히 증명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도덕적 자산은 조국, 송철호, 유재수, 윤미향 사태 등으로 인해 오래전에 스스로 파산을 선언했다”며 “결론적으로 이 정권은 국정 운영의 동력도, 정당성도 상실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문 대통령에게 “지금 반전 카드는 국정 쇄신 뿐”이라며 “교만함과 고집을 버리고 인적 쇄신을 단행하라. 야당과 협치를 선언하고 실제 행동으로 옮기라”고 촉구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