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전광훈 ‘바이러스테러’ 주장 황당…보석취소 검토해야”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낙연 후보.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더불어민주당 8·29 전당대회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낙연 후보는 "검찰은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에 대한 보석 취소 신청을 적극 검토해달라"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전 목사는 수천 명이 모이는 집회를 지속해서 열면서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애쓴 방역 당국의 노력을 헛되게 만들고 있다"며 "경찰은 불법행위자를 찾아내 엄정 처벌해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 목사가 담임목사로 있는 사랑제일교회는 16일 기준 확진자가 전국에 193명에 달한다. 특히 광복절 집회를 강행하며 참여를 독려해 빈축을 샀다.

그는 "코로나19 집단 감염 우려에도 일부 보수단체들이 광복절 집회를 감행했다.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온 사랑제일교회도 참석했는데, 전 목사는 '우리가 바이러스 테러를 당했다'고 황당한 주장을 한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자칫 수도권이 대규모 집단유행으로 이어질 수 있는 위중한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경각심이 무뎌졌다. 마스크 착용, 외출 자제, 거리 두기 등 방역수칙 준수가 절실하다. 당국은 확산 최소화에 총력 대응해달라"고 당부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