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거리 없다’ 7월 구직단념자 58만명, 집계이래 최다

[연합]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일거리가 없어서 능력도, 의지도 있지만 노동시장 문제로 일자리 구하는 것을 포기한 구직단념자가 7월 기준으로 통계 작성 이래 최다를 기록했다. 특히 구직단념자 중 20·30대가 절반가량을 차지했다. 또 5명 중 1명은 대학 졸업자인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통계청 고용동향에 따르면 7월 구직단념자는 58만명으로 1년 전보다 5만5000명 증가했다. 구직단념자 통계를 개편해 집계를 시작한 2014년 이후 7월 기준으로 가장 많은 수치다.

7월 구직단념자는 2014년(45만5000명), 2015년(48만6000명), 2016년(44만7000명), 2017년(48만3000명)에 40만명대를 유지하다가 2018년(54만6000명), 2019년(52만6000명), 2020년(58만명)에 50만명대로 늘었다.

7월 구직단념자 58만명을 연령대별로 나눠보면 20대가 19만5000명(33.7%)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60세 이상(12만5000명·21.5%), 30대(9만3000명·16.1%), 50대(8만9000명·15.4%), 40대(7만1000명·12.2%), 15∼19세(6000명·1.1%) 순이었다. 20대, 30대를 합치면 구직단념자 절반에 가까운 49.8%다. 청년층이 취업시장 한파를 더 혹독하게 맞고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교육 정도별로는 대학교(4년제 대학 포함) 졸업자가 22만명(38.0%)으로 최다였다. 고등학교 졸업자(18만명·31.0%), 전문대(초급대, 2·3년제 대학 포함) 졸업자(9만4000명·16.2%), 중학교 졸업자(3만9000명·6.8%), 초등학교 졸업자(3만3000명·5.8%)가 뒤를 이었다. 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취득하고도 구직을 단념한 사람도 8천명(1.4%) 있었다.

구직을 단념한 이유로는 '이전에 찾아보았지만 일거리가 없었기 때문에'를 꼽은 사람이 22만명(37.8%)으로 가장 많았다. 그다음으로는 '원하는 임금 수준이나 근로조건이 맞는 일거리가 없을 것 같아서'(15만4000명·26.6%), '전공이나 경력에 맞는 일거리가 없을 것 같아서'(6만8000명·11.7%), '교육, 기술, 경험이 부족해서'(6만6000명·11.4%) 등이었다.

구직활동 계획 없이 그냥 쉰 '쉬었음' 인구도 7월 기준 통계 작성 후 최다로 치솟았다. 지난달 '쉬었음' 인구는 231만9000명으로 1년 전보다 22만5000명 늘었다.

연령대별로는 60세 이상이 90만2000명(38.9%)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50대(44만7000명·19.3%), 20대(40만7000명·17.5%), 40대(27만8000명·12.0%), 30대(25만2000명·10.9%), 15∼19세(3만4000명·1.5%) 순이었다.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은 "고용시장이 너무 좋지 않다 보니 일자리를 찾다 찾다 포기한 사람이 많아지면서 통계상 구직단념자가 늘어난 것"이라며 "아르바이트 자리조차 구하기 어려운 상황을 보여주는 것 같다"고 말했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