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고발’ 서울시 “사상 첫 세자리 확진자 …일촉즉발 고비”

14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발병이 발생한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입구에서 관계자들이 방역 작업을 마치고 밖으로 나서고 있다. 서울시는 이날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 대해 시설 폐쇄 조치를 내렸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규모 집단감염이 일어난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를 고발하겠다고 16일 밝혔다.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장인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행정1부시장)은 이날 오전 긴급브리핑을 열고 "전광훈 목사는 책임 있는 방역의 주체이자 자가격리 대상자임에도 불구하고 자가격리를 위반하고 허위사실을 유포해 신도들의 진단검사를 고의로 지연시켰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공동체의 안전과 생명을 위협하는 명백한 범법행위"라고 규정하고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를 물어 전 목사와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관계자를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전 목사는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이며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전국 기준 193명이다. 이 중 145명은 서울에서 검사를 받아 서울 지역 환자로, 나머지는 16개 타 시·도 환자로 각각 등록돼 관리되고 있다.

정부도 전광훈 담임목사를 16일 중 고발 조치할 예정이다.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자가격리 조치를 위반하고 조사 대상 명단을 누락·은폐해 제출하는 등 역학조사를 방해한 혐의로 전광훈 담임 목사를 오늘 중에 고발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일촉즉발 확산 고비'…서울 사상 첫 세자리 확진자
전광훈 목사.[연합]

서울시는 16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서울 지역 확진 환자 누계가 24시간 만에 146명 늘어난 1987명이라고 밝혔다. 이 중 403명이 입원 중이다.

서울의 신규 확진자 146명 중 107명은 사랑제일교회 관련이다.

서울의 하루 신규 확진자가 100명을 넘은 것은 코로나19 사태 발생 이래 처음 있는 일이다. 과거 고점이던 3월 10일의 3배가 넘는다.

서 권한대행은 "이는 지금까지의 위기 수위를 뛰어넘는, 이전에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위중한 상황"이라며 "이번 연휴가 일촉즉발의 확산 고비"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서울시는 조기 발견, 조기 검사, 조기 치료의 3T 체계를 확실히 작동시켜 1분 1초라도 신속하게, 조기 진화에 나서겠다"며 "더불어 방역 방해와 비협조로 사회공동체 모두의 안전과 생명을 위협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엄격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사랑제일교회에서 파악된 검사 대상자 4066명에 대해 검사 이행 명령을 내렸고, 그중 3397명의 소재를 확인했으나 나머지는 소재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또 지금까지 교인과 방문자 등 771명이 검사에 응해 14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280명은 음성이 나왔으며, 나머지는 검사 결과가 아직 나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서 권한대행은 "2월 신천지발 코로나19 확산 당시와 같은 일이 재발해서는 안 된다"며 "사랑제일교회 종사자는 물론이고 모든 신자와 방문자께서는 지금 당장 가까운 보건소와 검진 장소에서 검사를 받으시길 거듭 당부드린다"고 호소했다.

검진을 받지 않을 경우에는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2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고 확진자 발생 시 구상권이 청구될 수 있다.

한편 서울시는 전날 오후 10시 기준으로 서울시의 코로나19 병상 755개 중 389개가 사용 중이어서, 가동률이 51.5%를 넘어선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시는 병상 수요 급증에 대비해 현재 100병상의 생활치료센터를 운영 중이며, 추가로 총 350병상을 조속히 마련할 계획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