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부회장, 코로나 저점에 산 현대차 주식 2.4배로 ↑

[헤럴드경제]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이 책임경영 강화를 내걸고 올해 3월 현대차 주식을 매입한 이래 주가가 2.4배로 뛰었다.

14일 현대차 주가는 종가 기준 주당 16만7000원을 기록했다. 정의선 부회장의 평균 매입단가는 6만9793원이다.

정 부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주가가 급락한 3월 하순에 현대차 주식 58만1333주, 405억7000만원어치를 매수했다.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

현대모비스 주식도 13만5294억원에 30만3759주, 411억원어치를 매입했는데, 현재 주가는 22만4000원으로 1.7배로 상승했다.

5개월간 올린 평가이익만 834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817억원어치를 샀는데, 14일 종가 기준, 1651억원의 가치를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같은 시기 자사주 매입에 동참한 다른 임원들도 큰 수익을 얻었다.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이원희 현대차 사장은 1391주를 주당 8만197원에 1억1000여만원 어치 샀는데 역시 배 이상 이익을 봤다.

서보신 사장(4200주), 한성권 사장(1000주), 이규복 전무(1000주)는 각각 7만8000원선에 매입됐다. 최용배 상무는 1000주를 7만255원에 샀다.

외국인 임원들도 주식 매수에 참여했다. 알버트 비어만 사장은 432주를 6만9300원에, 토마스 쉬미에라 부사장은 349주를 8만3000원에 매수했다.

현대차가 내년부터 순차 출시 예정인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IONIQ). 사진은 아이오닉 브랜드 제품 라인업 렌더링 이미지. 왼쪽부터 아이오닉 6, 아이오닉 7, 아이오닉 5. [현대차]

우선주 주가도 오르면서 우선주 매입에 나선 임원들도 이익을 봤다. 최윤종 상무는 보통주 1010주와 우선주 1900주를 각각 6만8490원과 4만2263원에 샀다. 이항수 상무는 5월에 우선주 1000주를 5만5690원에 샀다. 우선주 주가는 현재 8만6700원이다.

현대차는 올해 초 중국산 부품 공급이 차질을 빚으면서 공장 가동이 전면 중단되고 해외 시장에서도 판로가 막히며 주가가 급락했다. 한 때 시가총액 10위권 밖으로 밀려나기도 했다.

그러나 국내 판매 실적 호조와 전기차와 수소전기차에 대한 기대가 커지면서 주가가 반등에 나섰다.

특히 8월 들어는 7거래일 연속 상승해 11일(17만9000원)에는 5년5개월 여만에 최고 거래가를 기록했다. 현재 시총 순위는 8위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