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제2의신천지 사태 우려..방역 협조 당부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긴급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정세균 국무총리는 16일 수도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과 관련해 가능한 모든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지난 2월 신천지발 집단 감염으로 시작된 대구·경북 사태가 수도권에서 재현되는 것은 아닌지 많은 국민들이 걱정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일부 교회가 방역당국의 역학조사와 격리조치, 진단검사 등 방역조치에 비협조적인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공동체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 행위를 철저히 조사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고 단호히 조치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교계가 책임있는 자세로 각자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수도권 지역 확진자가 급속히 늘어 치료와 접촉자 관리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면서 수도권 지자체와 방역당국에 신속한 공동대응체계 가동을 주문했다.

정 총리는 중대본 회의를 마치고 성북구 보건소로 향해 확진자가 폭증하고 있는 사랑제일교회발 집단감염 상황을 직접 챙겼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