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김원웅 직격 “지지율 떨어지니 토착왜구 프레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

[헤럴드경제]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김원웅 광복회장의 광복절 경축식 기념 축사를 겨냥해 “지지율 떨어지니 다시 ‘토착왜구’ 프레이밍을 깔겠다는 의도가 엿보인다”며 “역사와 보훈의 문제에 정략적으로 접근하는 그 경박함이야말로 역사 바로 세우기를 위해 제일 먼저 척결해야 할 구태”라고 일갈했다.

진 전 교수는 15일 페이스북에 “이승만이 국부라고 광복절에 건국절 데모를 하는 국가주의 변태들과, 5·18 광주에서도 불렀던 애국가까지 청산하자고 주장하는 민족주의 변태들, 둘 다 청산 대상으로 이 나라에서 없어져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친일을 비호하는 게 보수인가?", "애국가를 거부하는 게 진보인가?"는 모두 시대착오적 쓸데없는 논쟁이라고 지적했다.

김원웅 광복회 회장은 이날 오전 광복절 경축식에서 이승만 전 대통령과 애국가 작곡가 안익태 선생 등을 직접 거론하며 “친일청산은 국민의 명령”이라고 말해 논란이 됐다. 김 회장은 “이승만은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를 폭력적으로 해체하고 친일파와 결탁했다”고 했고 친일 행적이 드러난 음악인 안익태가 작곡한 노래가 여전히 애국가로 쓰이는 있다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김 회장에 대해 “전두환이 만든 민정당 출신으로 광주학살의 원흉들에게 부역한 전력이 있는 분이 어떻게 '광복회장'을 할 수가 있는가”라며 “김원웅씨의 도발적 발언은 다분히 정치적으로, 지지율이 떨어지니 다시 '토착왜구' 프레이밍을 깔겠다는 의도가 엿보인다”고 했다.

이어 “이는 사회적 합의를 통해 공동체를 통합시키는 게 아니라, 쓸 데 없는 이념논쟁으로 몰아가 공동체를 분열시킬 뿐”이라며 “역사와 보훈의 문제에 정략적으로 접근하는 그 경박함이야말로 역사 바로 세우기를 위해 제일 먼저 척결해야 할 구태”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을 향해 “우리 민족이 한국전쟁 때, 70년대 민주화 운동 때, 광주 5.18 항쟁 때도 불렀던 애국가를 공식적으로 폐기할 의사가 있는지, 박정희도 만주군관학교 들어가려고 혈서까지 쓴 악질 친일파인데 앞으로 국립묘지에서 박정희도 파묘할 것인지 이 두 가지 물음에 대해서 공식적으로 답하기를 바란다”고 공개 주문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