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톡 이어 알리바바? 트럼프 “미국 내 금지 검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AP=헤럴드경제]

중국의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 틱톡에 대한 압박 강도를 높이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번엔 중국의 거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에 대해서도 미국 내 금지 검토 가능성을 언급해 주목된다.

15일(현지시간) 로이터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한 기자가 알리바바처럼 금지를 고려하는 다른 특정한 중국 소유 기업들이 있냐고 묻자 “그렇다. 우리는 다른 것들을 살펴보고 있다”고 대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먼저 알리바바를 콕 집어서 언급한 것은 아니지만 국가 안보 등을 내세워 중국 기업에 대한 추가적인 규제 조처를 할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또 미국이 중국의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틱톡에 규제를 가한 데서 보듯 대중 전방위 공세를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기도 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틱톡의 미국 내 사업체와 관련한 자산을 90일 안에 모두 매각하라고 모기업 바이트댄스에 명령했다. 지난 6일에는 바이트댄스가 45일 이내에 틱톡을 매각하지 않으면 미국 내 사용을 금지한다는 행정명령에 서명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중 1단계 무역합의의 일환으로 중국이 미국산 농산물을 대량으로 구매한다고 평가하면서도 중국을 향한 비판적 태도는 유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은 많은 것을 구입하고 있다. 그들은 나를 기쁘게 하기 위해 그렇게 하고 있다”고 한 뒤 중국이 지난주 옥수수 구매 역사상 이틀간 가장 많은 양을 샀다며 많은 양의 대두와 육류도 구입했다고 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