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서 사랑제일교회 관련 2명 포함 5명 확진

[연합]

[헤럴드경제] 경기 고양시에서 16일 5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확인됐다. 이 중 2명은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로 파악되고 있다.

일산동구 성석동에 사는 고양시 137번째 확진자는 지난 14일부터 두통 증상이 이튿날 15일 일산서구보건소에서 코로나 검사를 받고 이날 양성판정을 받았다. 138번 확진자는 덕양구 행신동 거주자로 지난 11일 사랑제일교회 예배 참석 후, 15일 발열과 두통 증상이 나타나 검사를 받고 이날 양성판정을 받았다.

덕양구 신원동에 사는 고양시 139번 확진자는 서울 은평구 확진자의 접촉자다. 그는 자가격리 중 15일 기침과 두통 증상이 나타나 검사를 받고 이날 확진됐다.

140번 확진자는 덕양구 성사동 거주자로 전날부터 발열, 두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 고양 명지병원서 검사를 받고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고양시 141번 확진자는 일산동구 마두동 거주로 최근 사랑제일교회 교인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그는 15일부터 발열 등의 증상을 보여 일산동구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양성 판정을 받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