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코로나19 학생보호 ‘방역 안전망’ 강화

유치원, 초·중·고교 15곳에 열화상카메라를 설치했다. [광명시 제공]

[헤럴드경제(광명)=지현우 기자] 광명시는 코로나19로부터 학생들을 보호하고자 유·초·중·고교 47개교에 희망일자리사업 참여자 149명을 배치해 오는 11월까지 생활방역을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시는 학생들의 안전하고 건강한 학교생활을 위해 각 학교 교실, 급식실을 중심으로 집중 소독을 실시하고 학생들의 등하교 발열체크와 생활 속 거리두기 지도 등을 실시한다. 광명시는 코로나19가 발생에 따라 어린이와 청소년 감염 예방을 위해 마스크 등 방역물품과 학교 방역을 지원했다. 온라인 개학 이후에는 21개 초교 돌봄교실에 학습코디네이터 33명을 배치해 학교의 부족한 일손을 도왔다.

등교수업 전 ‘학교 개학 안전 대책 위원회’을 구성해 학생들 등교에 대비했다. 기준 학생 수가 모자라 열화상카메라를 지원받지 못하는 유·초·중·고 15개교에 열화상 카메라를 지원한 바 있다.

광명시 관계자는 “선생님들이 코로나19 감염 걱정없이 수업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이번 희망일자리사업 참여자들을 배치했다. 모든 학생들이 안전하게 교육과 돌봄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