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 중부 산사태로 18명 사망…실종 21명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네팔 중부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18명 이상이 사망하고 21명이 실종됐다.

16일 외신 등에 따르면 네팔 중부 신두팔초우크 지구에서 지난 14일 오전 폭우 등으로 인한 산사태가 발생했다.

산사태 발생 직후 급파된 현지 수색팀은 15일 오후까지 시신 18구를 발견했다. 이 중 어린이는 11명으로 알려졌다. 실종자는 21명으로 추정되며, 군경과 구조대, 주민 등이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산사태로 현지 마을의 주택 170여채 가운데 37곳이 피해를 입었다.

지역 당국 관계자는 “또 다른 산사태 위험이 있어 주민을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켰다”고 밝혔다.

네팔에서는 6월 중하순부터 9월까지 이어지는 몬순 우기 동안 각종 재해로 해마다 약 100명 가량이 목숨을 잃고 있다.

balm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