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서 전염력 10배 강한 코로나19 변종 발견돼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말레이시아에서 기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보다 전염력이 10배나 강한 변종 바이러스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누르 히샴 압둘라 말레이 보건총괄국장은 16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을 통해 시바강가 등 바이러스 집중 발병 지역 두 곳에서 말레이 의학연구소에 의해 4건의 돌연변이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 바이러스는 인도, 필리핀 등에서 돌아온 이들에게 발견됐으며, 해당 지역에 대한 추가 검사가 진행 중이다. 해당 바이러스는 D614G로 명명했다.

압둘라 총괄국장은 “변종은 중국 우한에서 발견된 원래 바이러스보다 전염력이 10배가량 강해 슈퍼전파자에 의해 쉽게 옮겨질 수 있다”면서 “변종으로 인해 기존 백신 연구가 불완전해지거나 효과가 없게 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말레이시아 건 외 지난달 초에도 팬데믹 초기보다 전염력이 강한 변종 바이러스가 확산되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된 바 있다.

당시 다국적 연구진은 ‘셀’(Cell) 저널을 통해 전파 속도가 빠른 변종 ‘G614’가 유럽과 미국에서 ‘D614’라고 불리는 바이러스를 거의 대체했으며, 변종 바이러스가 코나 비강, 목에서 더욱 빨리 증식해 전파 속도 역시 기존보다 3∼9배 높다고 발표했다.

다만 영국에서 코로나19 입원 환자 1천명을 분석한 결과 변종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해서 증상이 더 심각하지는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balm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