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쇼핑 세대차, 10~20대는 전문몰·30대 이상은 종합몰

코로나19 이후 온라인 쇼핑몰에서 명품 판매가 크게 늘었다.

[헤럴드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비대면 전자상거래가 각광받는 가운데 연령대에 따라 선호하는 모바일 쇼핑앱은 크게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시장조사업체 닐슨코리안클릭이 발표한 올해 2분기 전자상거래 보고서에서다. 10~20대는 패션·뷰티 등으로 특화된 전문 쇼핑몰을 애용한 반면 30대 이상은 모든 품목의 상품을 취급하는 종합쇼핑몰을 즐겨찾았다. 모든 연령대에서 모바일 쇼핑앱 1위는 쿠팡이 차지했다.

연령대별 10위권 사이트를 보면, 10대에선 쿠팡에 이어 패션전문몰인 무신사와 여성 의류·잡화 쇼핑몰들을 한데 모아놓은 편집몰인 지그재그가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중고거래 사이트인 당근마켓과 번개장터가 그 뒤를 이었다. 이 밖에 뷰티 전문 사이트인 화해가 8위, 남성 패션·뷰티사이트인 하이버가 10위에 올랐다.

20대에선 지그재그가 3위, 무신사가 6위, 인스타그램 등 소셜미디어(SNS)에서 인기 있는 패션 쇼핑몰들을 한자리에 모은 에이블리가 8위, 수공예·핸드메이드 작가들의 작품 판매 사이트인 아이디어스가 9위에 올랐다.

30대에선 당근마켓(3위), 인테리어 관련몰인 오늘의 집(10위)을 제외하고 모두 G마켓, 11번가, 티몬 등 종합쇼핑몰이 상위권을 싹쓸이했다.

40대와 50대, 60대에선 종합쇼핑몰에 더해 홈앤쇼핑, 롯데홈쇼핑 같은 홈쇼핑 앱이 포함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