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식이법 시대’…어린이 보호구역 안전운전 캠페인 시행

[헤럴드경재=홍태화 기자] 행정안전부와 경찰청, 손해보험협회는 SK텔레콤 T맵과 함께 오는 18일부터 31일까지 어린이 보호구역 안전운전 캠페인을 실시한다.

어린이 보호구역 내 안전운전의 중요성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안전운전 문화의 정착을 지원하고자 민·관이 협력하여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을 진행하게 됐다. 어린이 보호구역 내 안전운전 문제는 앞서 ‘민식이법’이 통과되면서 다시금 대두됐다.

이번 캠페인은 “어린이 보호구역, 함께 지켜요!”를 슬로건으로 내세웠다. 캠페인 이벤트에 응모한 후 캠페인 기간 동안 어린이 보호구역 내에서 제한속도 위반을 하지 않은 참여자 가운데 3000명을 추첨하여 주유권 1만원권을 경품으로 지급한다.

또 사람(보행자) 중심의 교통안전 문화 정착을 위해 경찰청에서 추진 중인 캠페인 슬로건인 “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춤!”을 주제로 음성 안내 및 캠페인 페이지 내 슬로건 홍보도 함께한다. 자세한 내용은 T맵 모바일 앱 운전습관 캠페인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캠페인 관계자는 “이번 캠페인을 계기로 적어도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만큼은 제한속도를 준수하고, 보행자의 안전을 우선하는 교통안전 문화가 정착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어린이, 보행자 등 교통약자의 사고 예방 및 감축을 위해 더욱 노력해 가겠다”고 했다.

th5@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