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제일교회 확진자 급증 총 315명…2천명 검사서 양성률 16.1%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뉴스24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수도권 교회를 중심으로 급속도로 확산 중인 가운데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는 315명으로 늘어났다.

또 이 교회 교인 4천여명 가운데 2천여명의 교인에 대한 검사가 끝난 가운데 양성률은 16% 정도로 꽤 높게 나왔다.

정부는 사랑제일교회 교인들에게 적극적으로 진단검사를 받아달라고 강력하게 요청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17일 브리핑에서 "오늘 0시 기준 명단을 확보한 4천여명의 교인 가운데 3천400여명에 대해 격리조치를 했고, 2천여명에 대해 검사를 했다"며 "이중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은 312명으로, 양성률이 16.1%로 높아 신속한 검사와 격리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중대본은 누적 확진자를 312명이라고 밝혔지만, 서울시 집계로는 이보다 3명 많은 315명으로 확인됐다.

김 1총괄조정관은 "명단이 부정확해 모든 교인을 찾아 격리하는 데 어려움이 매우 크고, 아직 검사를 받지 않은 교인도 상당수 있는 상황"이라며 "서울 집회에 참석하신 분들 가운데 발열이나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조금이라도 있는 분은 즉시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사랑제일교회 교인들은 이달 8일 경복궁 인근과 광복절인 15일 광화문에서 열린 집회에 참석해 감염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김 1총괄조정관은 "광화문 집회에 대한 참석자 파악이 쉽지 않은 상황인데 집회 특성상 상당히 밀집됐고, 밀접한 접촉이 있었다"며 "구호를 외치는 등 침방울이 튈 수 있는 행위를 통해 비록 야외지만 상당한 위험을 가진 모임이었던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일각에서 '사랑제일교회 교인은 무조건 양성 판정을 내린다'는 얘기가 도는 데 대해선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하면서 "방역당국의 검사 결과는 조작이 불가능하고, 누군가를 차별할 수도 없다는 점을 재차 강조한다. 교인들의 비협조는 여러분(교인)과 우리 모두를 위험하게 한다는 점을 유념해 달라"고 당부했다.

사랑제일교회 집단감염 확진자가 이날 300명을 넘으면서 국내 집단감염 사례 가운데 2번째로 큰 규모가 됐다.

기존에는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대구교회(5천214명), 서울 이태원 클럽(277명) 순이었는데 사랑제일교회가 지난 12일 첫 확진자 발생후 닷새 만에 이태원 클럽을 넘어선 것이다. 이 교회 관련 확진자는 낮 12시 기준으로 13일 5명, 14일 19명, 15일 59명, 16일 249명 등으로 연일 급증하고 있다.

한편 정부는 수도권 교회의 대규모 집단감염에 대해 바짝 긴장하면서도 교회 전체를 '고위험시설'로 지정하는 데는 조심스러운 입장을 취했다.

김 1총괄조정관은 "(교회 전체를) 고위험시설로 하게 되면 전국적으로 적용되는 문제가 있다"며 "서울과 경기도의 경우 15일부터 교회를 포함한 종교시설에 대한 집한제한과 소규모 모임 또 그리고 식사 금지를 포함한 방역수칙 의무화 조치가 이미 실시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상황을 지켜보면서 전국적인 조치로 시행할 필요가 있는 시점이 되면 즉각적인 조처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