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제일교회 확진자 서울 58명 추가…누계 209명

16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서울시는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서울 발생 확진자가 17일 0시 기준으로 209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난 하루에 추가된 신규환자는 58명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17일 0시 기준으로 서울의 전체 신규확진자는 90명 늘어나 총2077명이 됐다. 서울의 하루 신규확진자 90명은 전날 발표된 146명에 이어 역대 두번째로 많은 수치다.

서울의 신규확진자 90명 중 경기 용인시 우리제일교회 관련이 4명, 양천구 되새김교회 관련이 3명이어서 사랑제일교회 58명과 합하면 교회 관련이 65명을 차지했다. 또 관악구 요양병원 관련이 1명, 타 시도 확진자 접촉자 1명, 기타 16명, 경로 확인중인 사례가 6명이었다.

서울 25개 자치구 중 관악·구로·금천·서초구를 제외한 21개 자치구에서 신규 확진자가 1명 이상씩 발생하는 등 서울 지역에 전방위로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