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대 퍼레이드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재현’ 연기

[헤럴드경제(수원)=지현우 기자] 경기도, 서울시, 수원시, 화성시는 11개 지자체가 참여하는 전국 최대 왕실 퍼레이드인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재현’ 행사를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감염 예방과 관람객 안전을 위해 내년 4월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재현’은 지난 1996년 수원시의 일부 재현을 시작으로 비롯됐다. 이후 서울시, 화성시가 참여하면서 지난 2017년부터는 창덕궁에서 사도세자의 묘인 융릉까지 전 구간을 완벽하게 재현하게 됐다. 여기에 2018년에는 경기도가 합류하면서 연합축제의 성공적인 사례로서의 면모를 굳건히 하고 있다.

지난 6일 공동개최기관 실무회의 결과 코로나19가 종결되지 않는 상황에서 대규모 인파가 몰리는 행사 추진은 무리라고 판단해 오는 10월 개최 예정이었던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재현’ 행사를 2021년 4월 24~25일로 연기해 개최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정조대왕 능행차. [경기도 제공]

내년 행사는 정조대왕이 능행차를 한 1795년 을묘년 원행 일정(윤2월)에 따라 4월에 실시한다. 철저한 역사 고증은 물론 기존 규모에 맞게 창덕궁부터 수원화성까지 59㎞ 전 구간을 재현해 국내 최대 퍼레이드 축제의 위상을 뽐낼 예정이다.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재현 행사와 같은 기간에 개최하던 수원시의 ‘수원화성문화제’와 화성시의 ‘정조 효 문화제’는 개최여부가 달라지므로 확인이 필요하다. 올해로 57회를 맞이하는 수원시의 ‘수원화성문화제’는 예정대로 오는 10월 9~11일 코로나19 상황에 맞게 행사방향을 대폭 변경해 모든 프로그램 사전예약제와 거리두기 등의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화성행궁 일원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화성시의 ‘정조 효 문화제’는 내년 4월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재현’ 행사에 맞춰 국내 최초로 왕릉 안에서 개최해 왕릉과 어우러진 축제를 만들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에도 힘쓸 예정이다.

경기도, 서울시, 수원시, 화성시 관계자는 “작년 돼지열병으로 인한 경기 구간 취소에 이어 올해도 행사가 연기돼 무척 아쉽지만,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시민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연기하게 됐다. 내년에는 더욱 안전하고 볼거리가 풍성한 행사를 준비해 시민들을 찾아가겠다”고 했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