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범부처 ‘수도권긴급대응반’ 가동…역학조사 신속 대응 위해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16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수도권에서 폭발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정부가 17일부터 수도권 내 역학조사를 신속히 진행하기 위한 ‘범부처 수도권 긴급대응반’을 가동한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은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수도권 코로나19 공동 대응방안'을 보고했다. 이날부터 활동을 시작하는 긴급대응반은 수도권 내 발생한 집단감염의 경로와 역학조사 내용을 분석하고 관련 행정절차를 진행하는 업무 등을 지원한다. 또 위법하고 부당한 역학조사의 방해·위반 행위에 대해 대처한다.

최근 수도권 교회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광복절 대규모 집회로 인해 대규모 역학조사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중수본은 확진자의 가족·직장·학교·요양시설·종교시설 등을 중심으로 접촉자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조사는 확진자의 증상 발현 2일 전부터 5일 후까지 감염력이 높은 점을 고려해 이 기간에 맞춰 시행된다.

또한 중수본은 중앙 역학조사관 8명(서울·경기 각 4명)을 이날부터 현장에 파견해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확진자에 대한 심층 역학조사와 시설 위험평가 등을 지원하게 했다. 또 집회 참가자 등 불특정 다수에 대해 검사 권고가 내려지면서 검사 수요가 급증할 것에 대비해 중수본은 서울 5개 권역에 5개 팀, 인천 2개 권역에 2개 팀, 경기 6개 권역에 38개 팀으로 구성된 총 190명 규모의 시·도 권역별 긴급지원팀도 운영한다. 중수본과 긴급지원팀은 도보·자동차이동형 선별진료소를 추가 설치·운영하고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받기 어려운 고령자·장애인을 위해 방문 검체채취를 실시하기로 했다.

중수본은 자가격리자 관리를 위해 경찰청 등과 협조하면서 명부상 정보가 부정확한 사람을 대상으로 조속히 격리하고 검사받을 수 있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또 자가격리자에게는 전담공무원을 일대일로 즉시 배치해 자가격리 앱을 통해 증상 발현과 이탈 여부 등을 확인하게 하고, 격리생활에서 이탈할 경우 무관용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