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본부장 “코로나19, 무서운 속도로 전국으로 확산”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17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 및 확진 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방역당국은 수도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데 이어 이런 확산세가 전국으로 급속하게 번지고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17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발생지역이 서울·경기뿐 아니라 전국으로 확산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나흘 연속 세 자릿수를 기록했다. 특히 교회, 카페, 식당, 시장, 학교 등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면서 코로나19 감염은 지역사회로 점차 확산하고 있다.

이런 상황은 최근 통계에도 나타난다. 4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2주간 감염 경로를 보면 신규 확진자 1126명 중 733명(65.1%)이 국내 집단발병으로 확인됐다. 여기에 조사가 진행 중인 '깜깜이 환자'는 131명(11.6%)이다.

정 본부장은 "최근 특히 집단발병 사례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종교시설과 관련해 역학조사를 실시한 결과, 종교활동 모임을 통해 발생한 감염이 비수도권 지역을 포함해 콜센터, 어린이집, 요양병원 등 다양한 장소로 확산하며 2차 감염이 연쇄적으로 이어지고 있어 'n차 전파'의 위험성도 높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수도권에는 지금껏 진단되지 않았던 무증상·경증 감염자가 누적돼 있다"면서 "코로나 감염의 위험은 '고위험시설'에만 국한되지 않고 우리가 일상에서 매일 접하는 식당, 카페, 주점, 시장 등 어디서든, 누구라도 코로나 감염에 노출될 위험이 매우 커진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정 본부장은 현 상황을 '대규모 유행의 초기단계'라고 규정하면서 "지금 바로 유행 상황을 통제하지 않으면 (확진자 수는) 기하급수적으로, 걷잡을 수 없이 증가해 의료시스템의 붕괴, 또 막대한 경제적인 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위기상황"이라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코로나19의 확산을 막을 수 있는 길은 '거리두기'라면서 방역 수칙을 준수해달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지난 6개월간 코로나19 유행을 겪으면서 이를 통제할 수 있는 방법을 이미 알고 있지만 방심하고 행동으로 실천하지 않은 것이 문제"라며 "국민 모두가 '위기'라고 경각심을 가지고 가족의 건강, 우리들의 소중한 일상, 경제를 지키기 위해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매 순간 실천하는 것이 최상의 해결책"이라고 강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