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다녀간 순복음교회 교인 일행 확진…방역당국 비상

[연합]

[헤럴드경제] 제주로 가족여행을 다녀간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 교인 일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방역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제주도는 16일 여의도순복음교회 교인인 30대 남성 A씨(경기 김포 70번)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A씨의 부모(충북 충주 14·15번)도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0일 자녀 1명과 함께 오후 1시45분께 아시아나항공 OZ8433편을 통해 제주로 들어와 렌트카를 타고 오후 2시께 제주시 애월읍 제주공룡랜드를 방문했다. 이후 오후 5시 10분께 제주공항에서다른 항공편으로 입도한 부모를 태우고 숙소인 제주시 회천동 한화리조트로 이동했다.

A씨 가족은 이튿날인 11일 오전 9시 27분께 조식 뷔페를 이용했고, 오전 10시께 서귀포시 표선해수욕장을 방문했다. 오후 5시 15분께는 안덕면 창천리에 있는 춘심이네 본점에서 저녁식사를 하고, 이어 6시 30분께 천지연폭포를 관광한 뒤 숙소로 돌아갔다. 천지연폭포를 방문 시에는 세븐일레븐 서귀포천지연점을 이용했다.

A씨 가족은 12일 오전 9시 30분께 조식 뷔페 이용 후 숙소에서 체크아웃하고 낮 12시께 제주시 조천읍에 있는 ‘더 로맨틱 내 생에 가장 아름다운 날들’ 카페를 찾았았다. 오후 2시께 제주공항 JDC 면세점에 들렀으며, 이후 오후 2시 30분께 아시아나항공 OZ8434편으로 김포로 떠났다. A씨 가족은 입도 후 확인된 모든 동선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12일 발열과 근육통 증상을 느낀 후 14일 오전 11시 30분께 김포시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하고 15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 부모는 무증상 확진자로 15일 충주시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의 자녀와 부인은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됐다.

제주도는 A씨 가족이 머물렀던 관광지와 음식점, 숙소 등에 대한 방역과 소독을 모두 완료하고 확인된 도내 접촉자 7명에 대한 자가격리 조치를 완료했다.

제주도 관계자는 “A씨의 추가 접촉자가 확인될 경우 신속한 신원 파악 후 자가격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원희룡 지사는 “휴가철을 맞아 수도권에서도 제주를 많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도민과 관광객은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지침을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