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해외 못가서?…부산 올여름 최대 86만 피서 인파

광복절 연휴 이틀째인 16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서 피서객들이 물놀이를 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부산은 낮 최고기온이 33도까지 올라가는 폭염경보가 내려져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광복절 연휴 이틀째인 16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는 올 들어 가장 많은 26만7000명의 피서 인파가 몰렸다.해운대해수욕장을 포함해 이날 부산 7개 공설 해수욕장에는 올해 최대 인파인 86만명이 찾았다.

광안리 21만6000명, 송도 18만명, 다대포 12만명, 송정 4만6000명, 일광 1만6000명, 임랑 1만5000명이 방문했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33도였다.해운대구 단속반은 해수욕장으로 입장하는 피서객 중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사람들에게 마스크 착용을 지도하느라 진땀을 흘렸다.

해운대구는 해수욕장에 설치된 스피커로 마스크 착용을 하지 않거나 저녁 시간 해수욕장에서 음식을 나눠 먹어서는 안 된다는 안내방송을 내보냈다.

해운대해수욕장 백사장과 해안도로 사이에 있는 호안 도로 주변에는 대부분 피서객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다녔다.뜨거운 태양열을 막아주는 파라솔 아래 그늘에서 더위를 식히는 피서객들 가운데서도 마스크를 쓴 사람은 절반 정도에 그쳤다.일부 피서객들이 방역 수칙을 지키지 않는 모습을 보여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10대와 20대로 보이는 일부 피서객들이 마스크 없이 수영복 차림으로 해수욕장을 활보하는 모습을 보였고, 외국인 피서객들도 마스크 착용없이 백사장에서 일광욕을 즐기며 대화를 주고받았다.

일부 피서객은 해수욕장 호안 도로 뒤편 화단과 나무 그늘에서 삼삼오오 모여 마스크를 벗고 가져온 음식을 나눠 먹기도 했다.

해운대구 관계자는 “사흘 연휴를 맞아 전국에서 많은 피서객이 방문하고 있어 방역에 어려움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대체로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수칙을 지키는 편인데 일부 피서객들이 마스크를 벗고 다니거나 턱으로 내리는 경우도 있어 단속과 계도를 병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