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에 여행사 직격탄…하나투어 매출 ‘1천937억→96억’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뉴스24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여행사들의 적자 행진이 이어지며 서서히 직원 이탈 현상도 벌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주요 여행사는 정부의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아 유급 휴직 등을 시행하며 버텨왔지만 다음 달부터는 이마저 끊길 처지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실적 회복이 쉽지 않은 상황에서 고용유지지원금마저 끊길 경우 자칫 대량 실업 사태로 이어질 수 있어 여행업이 정부의 지원 기간 연장 대상에 포함될지 주목된다.

1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국내 최대 여행사인 하나투어는 6월 말 현재 직원이 2천406명으로 지난해 말보다 94명 줄었다.

하나투어 직원은 1분기 19명 줄었다가 2분기에는 75명 감소했다.

노랑풍선은 올해 상반기 직원이 53명 줄었고 모두투어 52명, 레드캡투어 40명, 참좋은여행 19명, 세중은 9명이 각각 줄었다.

상장 여행사 7곳 중 롯데관광개발만 유일하게 99명 늘었는데 여행 영업보다는 제주에 초고층 복합리조트 드림타워를 설치하는 것과 관련된 것으로 전해졌다.

올해 들어 주요 여행사에서 직원이 줄어든 것은 코로나19로 해외여행이 불가능해졌기 때문이다.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으로 각국이 국경을 봉쇄하며 여행사들은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에 들어갔다.

해외로 나간 내국인은 올해 1월 251만명에서 2월 105만명으로 줄더니 3월에는 14만명에 그쳤고 4월에는 3만명대로 떨어졌다. 5월과 6월에는 4만명 안팎을 기록했다. 국내를 방문한 외국인도 올해 1월 127만3천명에서 4월 2만9쳔명까지 줄었다가 6월 3만명대를 보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