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스타벅스 관련 확진자 6명 추가…누적 48명

16일 경기도 파주시 야당동 스타벅스 야당역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폐쇄되어 있다. 이날 스타벅스 야당역점과 관련한 코로나19 확진자는 40명을 넘어섰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경기 파주 스타벅스 야당역점 관련 확진자가 48명으로 늘어났다.

파주시는 17일 지역 주민 30대 A씨 등 7명이 코로나19에 추가 확진됐다고 밝혔다. 이 중 6명은 지난 8일 스타벅스 야당점을 방문했거나 방문자와 접촉한 주민이며 1명은 서울 용산구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교인과 접촉한 주민이다.

A씨(파주시 52번)와 B씨(파주시 53번)는 지난 8일 스타벅스 야당점을 방문한 뒤 확진됐다. A씨는 지난 15일부터 미열, 편도염 등의 증상이 있었으며 B씨는 증상이 없는 상태에서 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C씨 등 4명(파주시 54∼57번)은 50∼70대 주민으로 스타벅스 방문 뒤 확진된 이들과 각각 접촉한 뒤 14∼15일께부터 발열, 기침 등의 증상을 보여 검사를 받았다.

이에 따라 파주 스타벅스 야당점 관련 확진자는 이날 오후 2시 현재까지 48명(타지역 확진자 포함)이 됐다. 파주 스타벅스 야당점 방문자 중 지난 12일 5명이 처음 확진된 데 이어 13일 2명, 14일 8명, 15일 8명, 16일 19명, 17일 6명이 잇따라 확진됐다. 파주시민이 38명, 타지역 확진자가 10명이다.

이와 별개로 파주에서는 이날 조리읍에 거주하는 60대 주민 D씨(파주시 51번)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D씨는 용산구 확진자와 접촉한 뒤 접촉자로 분류돼 무증상 상태에서 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보건 당국은 이들의 접촉자와 이동 동선을 확인하는 등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