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현대음악의 거장’ 강석희 서울대 명예교수 별세

강석희 명예교수 [연합]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한국 ‘현대음악의 대가’ 강석희 서울대 작곡과 명예교수가 16일 새벽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6세.

고인은 1934년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대 작곡과를 졸업하고 국내 현대음악계에서 활발히 활동했다. 1966년 한국 최초의 전자음악 ‘원색의 향연’을 발표하며 이름을 알렸다. 1969년엔 ‘현대음악 비엔날레’를 주관했고, 1970년 독일로 유학을 떠나 하노버음대와 베를린국립음대에서 작곡을 전공했다. 당시 독일서 활동하던 세계적 작곡가 윤이상으로부터 작곡을 배운 제자이기도 하다.

유학을 마친 후엔 1982년부터 서울대 작곡과 교수로 재직하면서 다양한 창작 활동을 펼쳤다.

주요 작품이 많다. 국악관현악곡 ‘취타향’(1987), 앨범 ‘부루’(1987)·‘디알로그’(1989), 서울올림픽 성화음악 ‘프로메테우스 오다’(1988), 피아노협주곡(1996·1997), 오페라 ‘초월’(1997), ‘환시(Mosaicum Visio)’(2002), 첼로협주곡 ‘베를린’(2003), 음악극 ‘보리스를 위한 파티’(2003)·‘평창의 사계’(2006),‘지구에서 금성천으로’(2007) 등이 있다.

1976년 파리 작곡가제전 입상을 비롯해 대종상 음악상(1979), 대한민국 작곡상(1979), 대한민국 문화예술상(1990), 보관문화훈장(1998), 국제현대음악협회(INMC) 작곡상(1999), 대원문화재단 작곡상(2006) 등을 국내외서 수상했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발인은 18일 오전 5시30분이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