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9일 노동당 전원회의 소집…“당 전투력 강화 문제 결정”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8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6차 전원회의를 19일 소집한다며 당 전투력 강화와 관련된 문제를 토의·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작년 연말 제5차 전원회의에서 웃는 모습. [헤럴드DB]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북한이 19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6차 전원회의를 열고 당 전투력 강화와 관련된 문제를 토의·결정한다.

조선중앙통신은 18일 “당 중앙위 정치국 상무위원회는 우리 혁명발전과 당의 전투력 강화에서 중대한 의의를 가지는 문제를 토의·결정하기 위해 당 중앙위 제7기 제6차 전원회의를 19일에 소집할 것을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이어 “이와 관련한 당 중앙위 정치국 상무위원회 결정서가 17일에 발표됐다”고 전했다.

북한은 그러나 혁명발전과 당 전투력 강화에서 중대한 의의를 가지는 문제에 대해서는 더 이상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다.

이번 전원회의는 작년 연말 북미대화 교착 속 정면돌파전을 선언한 제5차 전원회의 이후 8개월여만이다.

이번 전원회의에서는 앞서 당 정치국회의와 정무국회의에서 논의된 당 중앙위 부서 신설과 50여일 앞으로 다가온 당 창건 75주년과 관련해 최종 문제를 최종 승인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지난 5일 당 정무국회의에서는 당 중앙위에 새 부서를 설치하는 문제와 인사사업체계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기 위한 문제에 대해 연구·협의했다.

이어 13일 당 정치국회의에서는 역시 당 중앙위 신설부서 설치와 당 창건 75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국가행사 준비 점검과 대책을 연구·협의했다.

특히 정치국회의에서는 당 중앙위 신설부서와 관련 “국가와 인민의 존엄과 이익을 수호하고 사회의 정치적 안정과 질서를 믿음직하게 유지·담보하며 우리의 계급진지, 사회주의건설을 철통같이 보위해나가는 데 큰 기여를 하게 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와 집중호우로 인한 심각한 피해를 경험한 상황에서 보건과 재난·재해 전담 부서를 당 중앙위에 새롭게 설치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신대원 기자 / shind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