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신발투척’ 50대, 이번엔 광복절 집회서 경찰 폭행

지난달 국회에서 개원연설을 마치고 나오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신발을 던졌던 정창옥 씨가 광복절 집회에 참가 도중 청와대행을 저지하는 경찰을 폭행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정 씨가 지난달 19일 서울남부지방법원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국회 개원식에 참석했던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가짜 인권주의자’라며 신발을 던졌던 정창옥(57) 씨가 지난 15일 광복절 집회에서 경찰관을 폭행해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17일 공무집행방해혐의로 정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검찰에 신청했다고 밝혔다.

정 씨는 지난 15일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광복절 집회에 참가했다가 청와대 방면으로 이동하던 중 이를 저지하는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현행범으로 체포돼 경찰조사를 받았다.

정 씨는 지난달 16일에도 국회의사당 본관 2층 현관 앞에서 제21대 국회 개원식 연설을 마치고 나오는 문 대통령을 향해 신발을 던져 공무집행방해와 건조물침입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됐다.

정 씨는 당시 문 대통령을 향해 “지금 이 나라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아느냐”면서 “가짜 평화주의자, 가짜 인권주의자 문재인”이라고 소리치기도 했다.

이후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사안이 매우 중하다”며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구속의 상당성과 필요성이 부족하다며 기각한 바 있다.

heral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