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코로나 하루 사망자 15명…긴급사태 해제 후 최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EPA]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긴급사태 선언 해제 후 최다를 기록했다. 아베 신조 일본 내각의 “코로나19 사망자 수는 적다”는 말이 코로나19 재확산 속에서 무색해지고 있다.

18일 NHK와 교도통신에 따르면 전날 일본에서 새로 확인된 코로나19 사망자는 15명으로 지난 5월 25일 긴급사태 해제 이후 가장 많았다.

외출 자제와 휴업 요청 등을 골자로 한 긴급사태 선언 해제 후 일본의 코로나19 사망자는 10명 이하를 유지했지만, 코로나19 재확산 영향으로 이달 들어 사망자가 늘고 있다.

일본 정부는 그동안 자국이 미국이나 유럽 주요국보다 코로나19 확진자나 사망자가 적다는 점을 거론하며 잘 대응했다고 자평해왔다.

전날 NHK 집계 기준 일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644명이었다.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지난 2월 집단 감염 사태가 발생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탑승자(712명)를 포함해 5만7천569명으로 늘었다.

일본의 하루 코로나19 확진자는 지난 4~9일 엿새 연속 1천명대를 기록한 뒤 10~12일 1000명 미만으로 감소했다가 13~16일 1000명대로 다시 늘어난 바 있다.

전날 신규 확진자는 닷새 만에 1000명을 밑돌았지만, 휴일인 토요일과 일요일에 코로나19 검사가 충분히 이뤄지지 않은 영향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일본의 하루 코로나19 확진자 추이를 보면 매주 월요일에 감소하는 경향을 보여왔다.

gre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