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육군 “北 최대 핵폭탄 60개·화학무기 5000t 보유”

미국 육군은 최근 발간한 보고서 ‘북한 전술’에서 북한이 20개에서 60개의 핵폭탄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17년 ‘핵무기 병기화 사업’을 현지지도하면서 핵탄두로 추정되는 물체를 바라보고 있다. [사진=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미국 육군은 최근 발간한 보고서에서 북한이 최대 60개의 핵폭탄을 보유하고 있을 것으로 추산했다. 또 북한이 약 20여종의 화학무기를 2500~5000t가량 보유하고 있을 것으로 평가했다.

17일(현지시간) 미국의소리(VOA)방송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미 육군은 최근 미군의 대북 대응작전 지침을 다룬 ‘북한 전술’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먼저 북한이 20개에서 60개의 핵폭탄을 보유하고 있을 것이라며 매년 6개의 새로운 핵무기를 만들 능력을 갖췄다고 평가했다. 또 일각에선 2020년까지 100개의 핵폭탄을 보유하게 될 것이란 보고도 있었다고 언급했다. 북한의 핵 추구 의도에 대해서는 핵위협을 통해 다른 국가의 정권교체 시도를 막을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분석했다.

보고서는 북한이 오랫동안 신경가스 등 화학무기프로그램을 진행해왔다면서 전세계에서 세 번째로 많은 화학무기를 보유하고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북한이 한국과 미국, 일본을 겨냥해 탄저균과 천연두를 미사일에 탑재해 무기화할 수 있다면서 북한이 1㎏의 탄저균만 사용해도 서울 시민 5만여명이 사망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또 북한 미사일 기술이 정확도에서 한계를 갖고 있다면서도 핵무기나 화학무기가 효과를 거두기 위해서는 반드시 미사일의 정확도가 높아야만 하는 것은 아니라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북한이 한반도에서 전쟁 발발시 인민군 특수부대를 한국 후방지역에 투입할 것이라면서 북한의 특수부대 병력이 육군과 해군, 공군에 걸쳐 18만명에서 20만명에 달할 것으로 평가했다.

아울러 보고서는 북한의 사이버전 지도부대인 121국 산하에 4개의 해킹조직이 있으며 6000명 이상의 해커가 해외에서 활동하고 있을 것으로 추산했다. 해킹조직별 목적에서도 차이가 있었다. 보고서는 ‘라자루스’는 사회적 혼란, ‘안다리엘’은 적으로부터 정보 수집, ‘블루노로프’는 금융 사이버범죄 지휘를 목적으로 하며 북한 내 별도의 ‘전자전 교란연대’가 있다고 설명했다. 전자전 교란연대 본부는 평양에 위치하고 있으며 산하 3개 대대가 개성과 강원도 금강산 등에 주둔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

보고서는 “북한은 미국을 표적으로 항법체계뿐 아니라 미군과 동맹국 군부대 위치정보, 그리고 무기유도체계 및 표적체계 등을 교란시킬 가능성이 있다”면서 “미국의 모든 인터넷 또는 네트워크 시스템은 북한으로부터의 잠재적 위험에 처해 있다”고 경고했다.

shind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