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육군 “北 20~60개 핵무기 보유…해커 6천여명 해외 활동”

미국 육군은 최근 발간한 보고서에서 해외에서 북한을 위해 활동하는 해커가 6000명 이상 될 것으로 추산했다. [헤럴드DB]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해외에서 북한과 연계된 해커가 6000여명 이상 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18일 미국 육군이 최근 발간한 미군의 대북 대응작전 지침을 다룬 보고서에서 북한의 전자정보전 심각성을 강조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보고서는 북한의 사이버전 지도부대인 121국 산하에 4개의 해킹조직이 있으며 6000명 이상의 해커가 해외에서 활동하고 있을 것으로 추산했다. 이들은 주로 동유럽의 벨라루스를 비롯해 중국과 인도, 말레이시아, 러시아를 무대로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킹조직별 목적에서도 차이가 있었다. 보고서는 ‘라자루스’는 사회적 혼란, ‘안다리엘’은 적으로부터 정보 수집, ‘블루노로프’는 금융 사이버범죄 지휘를 목적으로 하며 북한 내 별도의 ‘전자전 교란연대’가 있다고 설명했다. 전자전 교란연대 본부는 평양에 위치하고 있으며 산하 3개 대대가 개성과 강원도 금강산 등에 주둔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

보고서는 특히 “북한은 미국을 표적으로 항법체계뿐 아니라 미군과 동맹국 군부대 위치정보, 그리고 무기유도체계 및 표적체계 등을 교란시킬 가능성이 있다”면서 “미국의 모든 인터넷 또는 네트워크 시스템은 북한으로부터의 잠재적 위험에 처해 있다”고 경고했다.

브루스 베넷 미 랜드연구소 선임연구원은 한국이 월등한 군사력으로 북한 공격에 즉각적인 반격이 가능하다는 주장이 있지만 한국의 군사레이더가 제대로 작동한다는 가정 아래 가능한 일이라며 레이더가 북한발 악성코드의 공격대상이 되고 파괴대상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베넷 선임연구원은 “북한은 취약점을 찾기 위해 미국과 한국의 군사력을 무너뜨릴 다양한 방법을 모색할 것”이라며 “어떤 취약점이 핵심이 될지 모르기 때문에 다차원적 접근방식으로 공격할 것이고 적의 방어 실패를 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미 육군 보고서는 북한이 현재 20~60여개의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으며 매년 6개의 새로운 핵무기 생산 능력이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또 북한이 약 20여종의 화학무기를 2500~5000t가량 보유하고 있을 것이라면서 전세계에서 세 번째로 많은 화학무기를 보유하고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shind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