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野 갈등만 키운 설익은 대통령-여야 대표 회동안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대표 회동이 무산되면서 오히려 갈등만 키운 꼴이 되고 말았다.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은 17일 오는 21일 회동을 제안했지만 통합당이 거부했다고 전했다. [연합]

[헤럴드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차 대유행 위기와 최장 장마로 인한 수해 복구, 그리고 여전한 경제난과 민생고 속 돌파구가 될 수도 있었던 대통령과 여야대표 회동이 갈등만 키우고 말았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의 회동을 제안했지만 통합당이 거부했다고 밝힌 반면 통합당은 공식 제안조차 없었다고 반박했다.

협치의 발판이 돼야할 대통령과 여야대표 회동이 오히려 갈등만 증폭시킨 모양새다.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은 17일 브리핑에서 “8월 당 대표를 초청해 국정 전반에 대해 의제에 구애받지 않고 허심탄회하게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며 “강기정 전 정무수석이 실무적으로 협의했고 제가 13일 김 위원장을 예방해 재차 대통령의 초청 의사를 밝혔다”고 발표했다.

최 수석은 이어 21일 회동안을 제안했으나 통합당이 전날 일정이 불가하다는 입장을 전해왔다고 소개했다.

최 수석은 그러면서 “문 대통령의 대화 제안은 언제든 열려 있다”면서 “코로나19 확산, 경제 위기 등 국가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정치권이 힘과 지혜를 모아주기를 바란다”며 대통령과 여야대표 회동 재추진 의사를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제21대 국회 개원식 뒤 의회 지도부를 만난 자리에서 “각 당 대표님을 청와대에 모실 기회를 기다리고 있다”며 “형식을 가리지 않고 적극적으로 소통해 협치에 노력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통합당은 청와대가 문 대통령 국정지지도와 여당 지지율 하락 국면에서 보여주기식 회동을 추진하려 했다며 대통령이 대화를 제안했는데 야당이 거절한다는 식으로 몰아가고 있다거 반발했다.

이와 관련 김은혜 통합당 대변인은 이날 “빈말로 지나가듯 언저리에 던져놓고 마치 저희가 거부해서 성사가 안 된 것처럼 떠넘긴다”며 “무례하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지금까지 문 대통령의 여야 회동에서 국민의 삶이 나아진 적이 있나”라고 반문한 뒤 “국면 전환 쇼에 무턱대고 따르라하면 저희는 따를 수 없다”고 했다.

heral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