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불법 성매매·대부업 전단지 뿌리 뽑는다

강남구 청사 전경. [강남구 제공]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는 성매매·대부업 불법전단지를 뿌리 뽑기 위해 강남역, 선릉역 주변 유흥시설 밀집지역에서 집중 단속을 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최근 성매매 등 선정성 불법전단지, 불법 대부업체의 ‘코로나19 채무통합대환대출’ 전단지가 늘고 있어서다.

특별사법경찰(이하 특사경) 권한을 가진 구청 도시정비팀 직원들이 합동 단속한다. 구는 현장에서 적발될 경우 형사처벌은 물론 전단지에 기입된 전화번호를 즉시 이용정지 시키고, 살포 수량에 따라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강력한 행정처분을 시행할 계획이다.

한편 구는 불법 전단지에 안내된 전화로 컴퓨터 프로그램이 쉴 새 없이 전화를 걸어 옥외광고물법 위반을 알리는 ‘자동경고발신 전화시스템’(일명 폭탄전화)을 도입하고, 올해 초부터 운영하고 있다.

김현정 강남구 도시계획과장은 “서민경제를 교란하고 청소년들에게 악영향을 끼치는 불법전단지에 대한 철저한 단속으로, 구민이 체감할 수 있는 건전한 광고문화 정착과 ‘필(必)환경도시’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js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