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2단계 상향, 전국 확대되나…오늘 오후 긴급 중대본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8일 오후 긴급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소집, 급속히 확산 중인 코로나19 방역 수위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이날 오전 보건복지부 장관인 박능후 중대본 1차장 주재로 이미 중대본 회의가 열렸지만, 감염 확산 추세가 심각하다고 판단해 정 총리 주재로 오후에 또 다시 회의를 여는 것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46명 늘어 누적 확진자는 1만5761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는 14일부터 계속 세 자릿수(103명→166명→279명→197명→246명)를 기록하면서 닷새간 확진자만 총 991명으로 집계됐다. 이날 신규 확진자 246명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235명, 해외유입이 11명이다.

회의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지역을 서울과 경기 이외의 지역으로 확대하는 방안, 2단계 내에서 방역 조치를 보다 강화하는 방안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앞서 지난 2월 29일 처음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체계를 도입한 이후 시행 강도에 따라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3.22∼4.19),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4.20∼5.5)를 시행해 왔다. 현재는 명칭을 사회적 거리두기 1∼3단계로 통합해 코로나19 유행 상황에 따라 조정을 하도록 하고 있다.

거리두기 1단계와 2단계의 가장 큰 차이는 사람들이 대면으로 모이는 집합·모임·행사가 가능한 기준이다. 1단계에서는 원칙적으로 방역수칙을 준수하면 인원 수에 제한을 받지 않지만 2단계는 ‘실내 50명, 실외 100명’을 기준으로 인원 수가 이를 넘어서면 안 된다.

대표적으로 거리두기 2단계에서 프로야구, 프로축구 등 스포츠경기 관람이 중단된다. 현재는 관중석의 30% 수준으로 입장을 허용하고 있지만, 2단계에서는 다시 ‘무관중’ 경기가 치러지게 된다. 스포츠경기뿐 아니라 결혼식과 장례식, 동창회 등 사적 모임도 이 기준을 충족했을 때만 허용되기 때문에 행사를 주최하는 입장에서는 하객이나 조문객 수를 조정해야 한다.

이날 긴급 중대본에서는 지난 15일 격상 조치에서 제외됐던 인천의 방역 수위를 상향하는 방안이 우선 거론되며, 전국 감염 추세가 나타나는 만큼 전국적으로 거리두기 단계를 올리는 방안도 회의에서 검토될 수 있다.

이날 오전 박 1차장도 중대본 회의에서 "총 12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타나 전국적 감염으로 번지지 않을지 우려된다"며 "보다 강화된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에 대해선 정부는 일단 선을 긋고 있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