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프로포폴 불법투약’ 애경 2세에 징역 1년6월 구형…9월10일 선고

[연합]

[헤럴드경제=서영상 기자] 검찰이 향정신성 수면마취제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채승석(50) 전 애경개발 대표이사에게 실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1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9단독 정종건 판사 심리로 열린 공판기일에서 채 전 대표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추징금 4532만원도 명령해줄 것을 요청했다.

검찰은 “동종전력이 있는데도 재범했고, 기간과 횟수가 적지 않아 죄질이 좋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수사초기부터 범행을 자백하고 수사에 성실히 응했다”며 “(프로포폴이) 재벌 남성도 중독될 수 있다는, 오남용 위험을 알린 점을 고려했다”고 구형이유를 설명했다.

채 전 대표 측 변호인은 “죄가 가볍지 않지만 원만히 사회복귀를 할 수 있도록 최대한의 선처를 부탁한다”고 밝혔다. 채 전 대표도 혐의를 모두 인정하며 “후회하고 반성한다. 지속적인 치료와 운동으로 반드시 극복하고 새로운 사람이 되겠다”고 말했다.

채 전 대표는 2017년 9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100여차례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그는 불법 투약 사실을 은폐하기 위해 병원을 찾은 적 없는 지인들의 인적사항을 병원장 김모 씨 등에게 건네 투약 내용을 나눠서 기재하게 하는 등 90회에 걸쳐 진료기록부를 거짓 작성하게 한 혐의도 받는다.

채 전 대표에 대한 1심 선고는 9월 10일 열릴 예정이다.

s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