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민간투자연계형 기술창업지원사업’ 유망 창업팀 모집

[헤럴드경제(의정부)=박준환 기자]민간이 먼저 투자하고 경기도가 사업화를 뒷받침하는 ‘경기도 민간투자연계형 기술창업지원사업’이 유망 창업팀 모집에 나서며 본격 시동을 걸었다.

18일 도에 따르면 ‘민간투자연계형 기술창업지원사업’은 공공주도의 일률적 창업지원사업의 한계를 넘어, 민간의 자금·보육·전문성 등을 활용해 경쟁력을 갖춘 민간주도형 창업 생태계를 구축하고자 경기도가 민선7기에서 올해부터 처음 추진하는 사업이다.

엑셀러레이터 등 민간 투자·보육 전문 운영사가 성장 가능성이 높은 도내 유망 스타트업에 투자할 경우, 경기도가 이를 뒷받침해 창업공간과 사업화자금을 매칭해 지원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이를 위해 지난 6월 공고 및 전문심사 등 절차를 거쳐 ㈜퓨처플레이, 서울대학교기술지주㈜,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컴퍼니비㈜, ㈜킹고스프링 등 사업에 참여할 민간 전문 운영사 5개사를 우선 선정했다.

도는 이들 전문 운영사 5개사가 성장 가능성이 높고 우수 아이템을 보유한 창업팀(기업)을 발굴·엄선해 6000만원 이상을 선 투자해 보육에 나서면, 2년간 최대 3억5000만 원까지의 사업화 자금을 매칭해 지원할 계획이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창업팀은 경기스타트업플랫폼(gsp.or.kr) 또는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egbiz.or.kr)의 모집공고문을 참고해 운영사 5개사 중 1개사를 선택, 사업계획서 등을 작성해 해당 운영사와 상담을 진행하면 된다.

지원 자격은 도내 사업장등록 예정인 예비창업팀 또는 도내 소재 창업 7년 이내 창업기업으로, ICT 기반 융복합(4차산업, 정보통신, 지식서비스, 핀테크 등)분야, 기술 융복합 및 소재·부품·장비관련 제조업과 관련된 분야, 제조업 관련 서비스업(S/W개발, 게임 등) 분야를 지원한다.

도는 각 운영사가 투자한 스타트업들 중 심사를 통해 10개사를 선정해 지원을 펼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급변하는 기술 및 기업환경에 전략·효율적으로 접근하고자 지자체 차원에서 처음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라며 “성공적인 사업수행으로 미래 한국 경제를 이끌 새로운 창업 모델로 정착시키는데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사업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창업지원팀(031-259-6481)으로 문의하면 된다.

pj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