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괴해…모택동 떠올라” ‘이해찬 만화 광고’ 본 野 반응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18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전기(傳記) 만화 출간 광고를 놓고 "개선장군이냐", "기괴하다. 우상화 선전이냐"며 맹비난했다.

김기현 통합당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참 대단하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나라 전체가 깊은 우려에 빠졌는데, 집권여당 대표라는 분이 책 장사나 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무슨 개선장군이라도 되는 모양"이라며 "부동산정책 실패, 젓세 폭등, 일자리 대란의 책임을 질 생각을 안 하고 당 대표로 물러난 후에도 섭정을 할 생각인가 보다"고 꼬집었다.

하태경 통합당 의원은 같은 날 페이스북을 통해 "당 대표 우상화 선전 같다"며 "제가 중국 유학을 할 때 본 모택동(毛澤東) 동상과 너무 비슷하다. 당 비서 우상화는 봤어도 당 대표 우상화는 처음"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출마 선언 느낌도 난다. 대통령 지지율이 떨어지니 레임덕이 심화되는 것 같다"며 "아직 현직 당 대표인데, 여당 대표에게도 문재인 대통령은 우습게 보이는 모양"이라고 질타했다. 나아가 "이낙연 의원의 지지율도 떨어지고, 차기 대통령 선거 지지율에도 민주당이 뒤지니 본인이 직접 나서기로 한 것이냐"며 "현 시점에서 공당 대표로는 손을 들고 있는 신문 통광고가 코로나19로 신음하는 국민에겐 전혀 예의가 아닌 것 같다"고도 했다.

김기현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

한편 사단법인 국민경제과학만화운동본부의 '나의 인생, 국민에게, 이해찬' 발간위원회는 일간지 등에 이 대표의 전기 만화 발간 광고를 기재했다. 광고에서 발간위는 "부끄러움 많이 타고 꼭 필요한 거짓말도 못 하는 정치인,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힘은 진실함에서 나온다는 것을 굳게 믿는 정치인, 그가 바로 이해찬"이라며 "원칙을 중시하는 그의 면면 뒤에 감춰진 또 다른 이해찬의 따뜻함을 만나본다"라고 썼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