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웅 “친일청산하자는데 통합당 펄쩍…찔리나”

김원웅 광복회장은 17일 미래통합당이 자신의 광복절 기념사를 비판하며 공세를 펼치자 “스스로 친일비호세력이라고 인증한 것”이라며 역공을 펼쳤다. [연합]

[헤럴드경제] 김원웅 광복회장은 17일 미래통합당이 자신의 친일청산 광복절 기념사를 비판하는 데 대해 “스스로 친일비호세력이라는 것을 인증한 것”이라며 역공을 펼쳤다.

김 회장은 이날 KBS·MBC 라디오에 출연 “친일청산을 하자는 얘기만 했는데 통합당이 펄펄 뛰고 욕하는 것을 보면 그분들이 찔리는 게 있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자신의 기념사를 두고 청와대와 교감이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전혀 교감이 없었다”며 선을 그었다.

또 이번 기념사가 자신의 개인 생각이 아닌 30여차례 내부 검토를 거친 광복회 공식입장이라면서 “친일청산 문제는 제2의 독립운동이라는 자세로 작성했다”고 강조했다.

과거 자신의 민주공화당 공채 합격과 민주정의당 근무 이력이 불거진 데 대해선 “생계이긴 하지만 거기(공화당·민정당)에 몸담았다는 것을 부끄럽게 생각한다”면서 “원죄가 있기 때문에 더 충실하게 지난 삼십몇년 동안 살아왔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김 회장은 지난 15일 광복절 기념사에서 펼친 이승만 전 대통령과 애국가를 작곡한 안익태를 향한 비판 공세도 거둬들이지 않았다.

그는 “친일 미청산의 거의 99%가 이승만 전 대통령에게 책임이 있다”며 “해방 이후 미국에 빌붙어 대통령이 되면서 미국 국가이익을 챙긴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안익태에 대해서는 친일행적뿐 아니라 애국가도 불가리아 민요를 표절했다는 표절의혹까지 제기하며 즉각 바꿔야한다고 주장했다.

최근 별세한 백선엽 장군에 대해서도 ‘사형감’이라며 거세게 비판했다.

그는 “6·25가 난 그날 백선엽 장군이 이끌던 육군 제1사단이 안 나타났다. 그다음 날도 안 나타났다”면서 “1사단에 있던 참모들이나 장교들, 군인들이 장군은 없는데 그다음 날 할 수 없이 도피했다”고 밝혔다.

앞서 김 회장은 광복절 기념사에서 이승만 전 대통령을 향해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를 폭력적으로 해체하고 친일파와 결탁하는 바람에 대한민국이 민족반역자를 제대로 청산하지 못한 유일한 나라가 됐다고 비판했다.

안익태와 관련해서는 민족 반역자가 작곡한 노래를 국가로 정하는 나라는 전 세계에서 대한민국이 유일하다고 성토했다.

이후 통합당은 김 회장의 공화당·민정당 이력을 거론해가며 ‘독재부역자’로 비판하면서 여권이 지지율 하락에 직면해 ‘친일 프레임’으로 국민을 이간질하려한다고 맹공을 펼쳤다.

heral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