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與 향해 “힘만 행사해선 통합·화합 불가능”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오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에서 함세웅 신부의 청으로 추도사를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8일 "지나치게 힘이 세다고 힘만 행사할 게 아니라 겸허한 자세로 권력을 절제하는 분위기가 조성되지 않고는 통합·화합은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김대중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에서 "김대중 대통령은 대한민국 헌정사에서 가장 획기적인 기여를 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그간 과연 한국이 민주주의를 할 수 있느냐는 게 세계 모든 사람들의 의문이었다"며 "그런데 1997년 여야가 평화적으로 수평적 정권 교체를 하면서 대한민국이 정말 민주주의를 할 수 있는 나라라는 것을 전 세계에 확인 받았다"고 했다.

이어 "정세균 국무총리가 말한대로 통합, 화합이 절실히 요구되는 게 현 상황"이라며 "통합·화합은 각자 서로 겸허한 자세를 가졌을 때 가능하다고 본다"고도 했다.

그는 또 "현재 야당을 이끄는 사람으로 통합·화합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